•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1.10.11


    춘천지법 강릉지원 송영승 판사는지난10. 10일 지자체가 발주한 관급공사와 관련해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김대수(69) 삼척시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사전 구속영장을 기각했다.송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 시장은 2008년 1~2월께 2차례에 걸쳐 시가 발주한 배수펌프장 공사와 관련해 70억원 상당의 자재납품 대가로 H 복지재단 대표 J(53.구속)씨 등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김 시장은 납품 자재의 경우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해야 할 품목임에도 H 복지재단과 수의계약을 체결하고자 부하직원인 담당공무원 J씨에게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김 시장은 자신이 대학교수 시절 제자인 정 모(44.농협조합장. 구속)와 동료 교수였던 이 모(62.구속)씨를 통해 H 복지재단 측이 건넨 돈을 전달받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여 동안 진행된 영장 실질심사에서 자신의 혐의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또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면서도 "자신은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경찰은 김 시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불구속 상태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H 복지재단 J씨와 J씨로부터 1억8천만원을 받은 뒤 김 시장에게 1억원을 전달하고 자신들은 각 4천만원을 챙긴 L 교수 및 J 농협조합장 등 3명에 대해서는 각각 뇌물공여와 뇌물수수 혐의로 지난 4월 구속했다.또 H 복지재단 측이 고용한 K씨 등 2명의 브로커와 김 시장의 부당한 지시로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허위공문서를 작성해 준 담당공무원 J씨 등 3명은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정치사회부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71개(1/378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