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선정! 국·도비 20억원 확보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1.03.04



     - 발한동 ‘세대공감 향로마을’ 2024년까지 국·도비 20억원 등 총 26억 투입(국17, 도3, 시6)
     - 올해 기본 실시설계 등 마스터플랜 수립 / 2022년부터 본격 추진
     - 노후주택 정비지원, 소방도로 확보 등 생활 SOC 설치


    □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발한동 세대공감 향로마을’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도비 2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안전ㆍ위생 등 중요한 생활인프라 확충 및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는 국책사업이다.


    □ 이번 선정된 대상지는 발한동 새시장길 일원(10통, 14통)으로, 북측으로는 발한동 도시재생 사업지구, 남측으로는 아파트단지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거환경이 취약해 생활SOC 설치 및 정주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이다.


    □ 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2024년까지 향후 4년간 국·도비 20억원 등 총 26억원을 투입해 소방도로 개설, 사면보강, 노후주택 정비 등 기초 생활인프라 구축은 물론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 장명석 도시과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도심 속 노후화된 향로동 일원 주거환경과 생활인프라를 중점적으로 개선하여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662개(1/567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