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지이용 효율성 도모, 동해시 소규모 공공용지 개발 추진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8.27

     

     


     
     - 미개발 잔여지 개발로 관광활성화 및 도시의 효율성 제고, 경영수익 증대
     - 추암택지개발 : 5,319㎡, 12필지 / 추암관광지와 연계한 상권 활성화
     - 평생학습관 남측부지 조성사업 : 17,300㎡ / 사회복지시설 등 공공용지 활용
     - 발한동 사토장 : 18,758㎡ / 향후 공공용지 목적 활용 예정

     

    □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원활한 도시개발 추진과 도시기능 극대화 및 토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도심 속 미개발 용지를 개발하고 있다.

     

    □ 개발목적은 매각하거나 사회복지 시설 등 공공용지 목적으로 사용함은 물론 토지의 가치 제고 및 경영수익을 고려하기 위함이다.

     

    □ 먼저, 추암 이주택지지구 내 미개발 잔여지를 택지로 개발 완료했다. 시는 추암동 20번지 일원, 총 12필지 5,319㎡의 택지개발을 지난달 완료하고, 재산이관, 감정평가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 연말 민간에게 분양할 예정이다.

      - 해당 지역은 일반 상업용지로, 숙박업·음식점 등 제1, 2종 근린생활 시설 설치가 가능해, 시는 기존 추암관광지와 연계한 배후지원 상업 기능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 또, 평생학습관 남측 용정동 4-7번지 일원 17,300㎡의 부지를 조성 중에 있다.

       - 지난 해부터 총 사업비 10억원(시비)을 투입해 조성되는 이번 부지는 현재 공정율 95%로, 시는 이번달 내 공사를 완료하고 향후 다양한  개발사업에 활용해 토지의 이용가치와 도심지 주거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 이 외에도, 발한동 492-2번지 일원 18,758㎡의 사토장 또한 사토반입을 완료하고 부지정비를 거쳐 공공용지 목적으로 재활용할 예정이다.

     

    □ 동해시 관계자는 “도심 속 자투리 땅을 활용해, 양질의 공공용지를 개발·분양함으로써, 원활한 도시개발추진과 지역균형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923개(1/493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