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5.20

      

     

     - 2020. 7. 31.까지 한시적 운영, 일반재산 기준 118백만원 → 160백만원 확대
     - 2년 이내 재지원 기준 완화로 위기 상황 적기 해소 도움
     - 코로나19 관련 지원 93건, 6천 2백만원 지원

     

    □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복지지원을 오는 7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확대 운영한다.

     

    □ 본 사업은 지난 3월 말부터 긴급복지 지원제도 기준이 완화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사업장 휴·폐업 등 위기사유에 한해 새롭게 적용됐으며,

     

    □ 일반재산 기준도 1억 1천 8백만원에서 1억 6천만원으로 확대하고, 동일한 위기 사유인 경우 2년 이내에 재지원이 불가했던 것을 재지원 가능하도록 한시적으로 완화했다.

     

    □ 이에 시는 기준 완화 이후 총 235건에 대해 1억 6천만원을 긴급 지원했고, 이 중 코로나19 관련 위기 사유로 지원된 실적은 93건 6천 2백만원으로 긴급지원을 적기·신속 제공함으로써 위기 상황을 해소할 수 있었다.

     

    □ 박인수 복지과장은 “긴급복지 지원제도 기준 완화로 신청·지원이 전월 대비하여 139%가 증가했으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됐다 하더라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여전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 “한시적 기준 완화 기간이 종료되더라도 지원요청 또는 신고가 있는 경우라면 선 지원하고 후 조사하여 긴급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491개(1/450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