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5.18

     



     - 방역실태점검 민관협의체 구성
     - 신분에 대한 걱정 없이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

     

    □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불법 체류자, 노숙자 등 방역 취약계층이 신분에 대한 걱정 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 최근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로 불리던 싱가포르에서 기숙사에 공동 거주하는 이주 노동자들 간 감염이 폭증함에 따라, 동해시는 불안한 신분으로 방역의 사각지대에 있는 불법 체류자에 대한 적극적 홍보로 코로나19 감염에 사전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 이를 위해, 동해시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북평산단경영자협의회, 동해시수협 등 민간단체와 방역 실태점검 민관협의체(위원장 부시장)를 구성했으며,

     

    □ 지난 15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지역 내 방역 취약구조를 점검하고 불법 체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직업 소개소, 커뮤니티 및 외국인 채용 사업장 등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하여 감염병의 지역 내 확산을 방지할 계획이다.

     

    □ 시에 따르면, 증상이 있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불법 체류자 등은 코로나19 무료검사는 물론, 단속 유예를 통해 신분에 대한 걱정 없이 코로나19 진단 · 치료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 한편 시는, 춘천 출입국·외국인사무소 동해출장소,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강릉지청 등 관계기관의 협조로 불법 체류 외국인 예상분포도,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 현황,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식당, 직업소개소, 거주지 등을 제공 받는 등 방역실태점검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 동해시 관계자는 “적극적으로 관련 기관 및 단체 등과 협업하여 방역사각지대를 폭넓고 촘촘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491개(1/450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