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3.25

     

     


     -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 3. 22.(일) ~ 4. 5.(일), 15일간
     - 집단감염 위험시설 현장점검 : 3. 24.(화)부터 ~ 4. 5.(일)까지
     - 점검대상 : 종교단체(155개소), 유흥업소(173개소), 체육시설(101개소), PC방 ․ 노래방 등 다중이용업소(124개소)

     

    □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중앙안전대책본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2020. 3. 21.)에 따라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 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대해 운영 중단을 권고함에 따라,

     

    □ 동해시는 지난 24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기간인 다음 달 5일까지 운영제한 시설별로 운영중단 권고 및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 시는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종교시설,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1차적으로 안내문을 발송하는 한편, 부서별 담당업소를 지정 ․ 현장 점검을 실시하여 운영자제(중단)를 권고하고,

     

    □ 불가피하게 운영해야 하는 경우에는 방역․소독 및 예방수칙 등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 준수사항 위반 시 벌금 및 구상권을 청구한다는 계획이다.

     

    □ 지역 내 중점 관리 대상은 종교시설 155개소, 유흥업소 173개소, 체육시설 101개소, PC방․노래방 등 다중이용업소 124개소 등 총 553개소다.

     

    □ 동해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3. 22. ~ 4. 5.)이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절체절명의 시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지속적인 방역 및 ‘사회적 거리 두기’실천에 온 행정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 시는 4월 5일 이전 계획된 각종 체육행사, 간담회 등을 전부 4월 5일 이후로 연기하는 한편, 각 행정복지(주민)센터 회의실 대관도 중지하고,

     

    □ 24일부터 ‘청정 동해 캠페인’을 통한 관내 전역에 대한 철저한 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철저한 홍보로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 동해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선 많은 분들의 적극적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개인 위생 수칙 준수는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512개(1/452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