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3.18


     - 668억원 투입 1만 1천여개 일자리 창출
     - 일자리 중심 시정 운영, 청년 친화적 취·창업 생태계 구축 등 4대 핵심 전략 목표

     

    □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지난 9일 지역 일자리 공시제 ‘2020년 일자리 대책 연간계획'을 공시하고 2020년 올 한해 668억원을 투입해 1만1,000여개의 일자리를 만드는데 전 행정력을 투입, 일자리 중심 시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 시는 올해 ‘소득과 일자리가 늘어나 함께 잘사는 행복도시 실현’을 위해 전 직원의 역량을 결집해 청년 친화적 취창업 생태계 구축 등 4대 핵심 축을 중심으로 1만1,000개의 일자리수를 유지하고 고용률(15세~64세) 66.8% 목표성과를 이끌어 낸다는 방침이다.
       - 고용률66.8%는 오는 2022년까지 고용률 70% 달성을 목표로 ‘민선7기 일자리 종합계획’에 반영한 2020년도 목표치로 지난해 고용률 실적(62.9%)보다 3.9%포인트 높은 목표다.

     

    □ 올해 일자리 기본방향은 ▲일자리 중심 시정운영 ▲시민행복 맞춤형 일자리 지원강화 ▲ 일자리 성장 동력을 위한 기반마련 ▲ 청년 친화적 취창업 생태계 구축 등 4대 핵심과제에 민선7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에 반영된 일자리공약 8개를 포함한 144개 실천과제를 선정해 일자리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 부문별로 보면 총 10,928개(직접일자리창출 6,237명, 직업능력개발훈련 510명, 일자리센터 등을 통한 고용서비스 및 고용장려금 3,866명, 창업지원 213건, 일자리 인프라 11건, 공약사항 포함한 기타 일자리 창출 91명)의 공공일자리를 창출하며, 우량기업 등을 적극 유치해 민간일자리 120개 창출한다는 전략이며,

     

    □ 특히, 청년 수요를 반영한 일자리 기회가 확대되면서 행안부 주관 2020년 강원형 청년일자리 공모사업에 국․도비 18억원이 선정되어 신규 35명을 포함해 총130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하반기에는 강원청년 정규직 일자리 지원 사업 추가 발굴로 청년 일자리(20명) 확대지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 또한 청년활동 공간이 부족한 점을 개선하고자 근로자복지회관의 일부 공간을 청년소셜랩 공간으로 리모델링하여 취ㆍ창업과 문화 활동의 거점화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이 외에도, 지역산업과 연계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직업훈련과 기능인력 양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조성하고, 청년들의 취‧창업 활성화의 기틀을 조성할 계획도 갖고 있다. 

     

      - 시민친화형 보육기반인 창업보육센터 운영을 통해 우수한 창업 기업을 지속 발굴・지원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에 힘쓸 계획이며, 특히 창업보육센터 내 청년 (예비)창업자를 적극 육성하기 위한 열린 공간 조성과 청년 창업자 맞춤형 창업지원서비스 등 청년을 위한 창업 생태계 조성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 미래형 직업을 선호하는 청년들의 취업시장 확대를 위해‘드론 촬영전문가 양성과정’신규 개설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 한편, 동해시는 부시장을 일자리 본부장으로 일자리 사업부서, 수행기관, 민‧관‧학 협업기관, 청년정책심의기구가 참여하는 일자리 조직을 구성하여 일자리 대책의 체계적인 추진을 이어나가며, 일자리 사업의 효과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 동해시 관계자는 “올 한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기반 구축으로 소득과 일자리가 늘어나 함께 잘 사는 행복도시 동해 실현을 위해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305개(1/431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