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11.08

     


      - 11월 7일(목) 오후 2시 / 동해문화원 대강당
      - 지역인물 은거지와 성장과정, 활용방안 등 4건 발제

     

    ☐ 동해시 역사문화 인물을 재조명하고 선양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학술 심포지엄이 지난 11월 7일(목), 동해문화원 대강당에서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 지역의 이름난 인물은 훌륭한 마케팅 수단일 뿐 아니라 도시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자원이다. 인물이 곧 도시의 브랜드가 되고 도시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문화가 되는 것이다.

     

    ☐ 이에 동해문화원(원장 오종식)은 이승휴, 심동로 등 동해시 지역 역사인물의 은거지와 생애에 대한 고찰을 통해 선양과제를 발굴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자원을 찾아 지역브랜드로 확장하기 위한 심포지엄을 진행하였다.

     

    ☐ 이날 심포지엄은 4개의 발제에 이어 종합토론으로 이어졌다. 제1발제는 강원대학교 차장섭 교수가 ‘이승휴의 생애와 고려고분에 대한 검토’로, 제2발제는 ’이승휴의 은거지에 대한 고찰‘을 주제로 강릉원주대학교 박도식 외래교수가 발표했다.


    ☐ 제3발제는 가톨릭관동대학교 임호민 교수가 ‘심동로의 삼척입항과 가문의 성장과정 논고’를 주제로, 제4발제는 ‘동해시의 역사 인물 선양 사업 활용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김재홍 센터장이 발표 후 종합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 특히, 김재홍 센터장은 활용방안 주제의 발제에서“역사인물에 대한 가치의 인식과 바라보는 관점의 확대, 다른 가치 체계와의 융합, 새로운 가치 발굴과 창출을 통한 새로운 해석과 가치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최근 지자체들이 인물을 활용한 마케팅으로 지역 정체성은 물론 도시 브랜드를 키우는데 눈을 돌리고 있고, 특히 문화예술 도시를 지향하면서 문화예술분야 저명인사를 활용한 지역 마케팅에 집중하는 추세이므로, 동해시도 한발 앞서 인물마케팅을 준비하는 과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71개(1/378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