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8.07.05

     

         
     [동해매일신문]=  - 8월까지 물가관리 특별대책 기간 설정 :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운영, 바가지 요금 신고센터 설치, 유관기관 합동 물가 지도단속반 편성
        - 해수욕장별 업소 자율적 판매 가격 표시제 시행, 동해 YWCA 소비자 상담실 운영 등 민간과 협업하여 불공정 상거래 행위 근절 나서


    □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본격적인 행락철을 맞아 바가지 없는 청정 관광지 이미지 제고 및 고품격 명품 해수욕장 휴양 분위기 조성을 위해 물가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시는 이를 위해 이달부터 8월까지 피서철 물가관리 특별대책 기간으로 설정,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망상과 추암 등 주요 해수욕장 관리사무소에 바가지 요금 신고센터를 설치해 불법 바가지요금 징수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 또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물가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사업자간 가격 담합 행위, 물가 부당 인상 업소 등을 집중 감시하고 해수욕장별 자율적으로 판매 가격 표시제를 시행하도록 하여 검소하고 질서 있는 행락 풍토를 조성할 방침이다.

     

    □ 아울러 소비자 상담실(동해 YWCA)을 운영해 동해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불공정 상거래 행위를 근절해 소비자 보호 및 권익 개선을 위해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 특히 시는 소비자단체 등과 연계해 숙박업소 불법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자율실천 캠페인을 오는 망상해수욕장 개장식과 연계, 전개함으로써 안전하고 질서 있는 명품 휴가지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 박인수 동해시 경제과장은 “행락철 높은 물가는 관광객들의 소비 심리 위축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관광객 감소, 지역 경기 둔화의 주 원인으로 지적되어 온 동해시 경제 정책의 크나큰 걸림돌이었다”며,

     

    □ “이번 물가 안정 대책을 철저히 추진함으로써 주요 관광지 지역 경기 부양은 물론 동해시의 명품 관광도시 이미지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82개(1/19페이지)
    포토뉴스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